이명박 대통령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성공 연설 > 보도자료

logo


보도자료

보도자료

이명박 대통령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성공 연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112.♡.220.76) 작성일11-07-13 14:49 조회2,115회 댓글0건

본문

"평창과 강원도민의 승리이자 온 국민의 승리"


국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지난 열흘 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콩고민주공화국, 에티오피아를 방문하고, 엊그제 돌아왔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서 수해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예년에 비해서 엄청나게 폭우가 내려 걱정이 많습니다. 빨리 장마가 끝났으면 좋겠습니다. 남아공 더반에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 성공한 것은 평창과 강원도민의 승리이자 온 국민의 승리라고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 정말 고맙습니다. 유치 과정에 함께 한 한 분 한 분에게도 감사를 드립니다. 동계올림픽은 우리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선진일류국가로 가는 좋은 계기가 될 것입니다. 이제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대회 이후 시설 활용 방안을 잘 세워야만 진정한 성공이라 할 수 있습니다. 유치에 온 국민이 하나가 되었듯이,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서도 우리 국민의 지혜와 힘을 모아야 하겠습니다. 또한 단순한 스포츠 행사를 넘어 경제 올림픽, 문화 올림픽, 그리고 환경올림픽이 되도록 힘써야 하겠습니다.

이번 유치 과정에서, 지난 번에는 평창을 지지하지 않았던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이 하나되어 지지해 준 것이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올림픽 개최지가 발표된 바로 그 다음날, 다음 순방지인 콩고민주공화국으로 향했습니다. 이번 순방은 6,500여 km에 이르는 긴 여정이었습니다. 아프리카는 더 이상 빈곤과 내전 등으로 낙후된 대륙이 아닙니다. 10억 인구와 풍부한 자원을 가진 거대한 대륙이 일어서고 있었습니다. 2000년 이후, 세계에서 가장 경제성장률이 높은 열 개 나라 중 여섯 개 나라가 아프리카 국가였습니다. IMF는 2015년이 되면 아프리카의 경제성장률이 아시아를 능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십여 년 뒤 아프리카는 고도성장을 통해 막대한 수요를 창출하면서, 21세기 세계경제의 지속적 성장을 이끌 견인차가 될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아프리카를 순방하면서, 저 역시 그 거대한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10년 후 아프리카는 어제의 아프리카가 아닐 것입니다. 이제, 오늘 우리가 갖고 있는 아프리카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합니다. 그리고 내일의 아프리카를 대비해야 합니다. 대한민국은 올해를 아프리카 협력 강화 원년으로 선언했습니다. 아프리카와의 협력 관계에서, 우리나라는 비록 중국이나 선진국에 비해 늦긴 했지만 다른 나라와는 다른 길을 가려고 합니다. 이번에 만난 멜레스 에티오피아 총리는 “선진국은 도움을 요청하는 우리의 수모를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 심정을 잘 알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겸손한 마음으로 하고자 합니다. 또한 개도국 경제의 자립 능력을 키우는 데 역점을 두고자 합니다.

지난해 서울G20정상회의에서 채택된 ‘서울 개발 컨센서스’를 두고, 멜레스 총리가 “이것이 바로 아프리카 컨센서스”라고 했습니다. 이번 아프리카 순방 목적은 우리의 對아프리카 협력을 본격적 궤도에 올려놓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아프리카 국가들의 경제발전에 대한 의지는 매우 강합니다. 에티오피아가 그 대표적 사례입니다. 아디스 아바바 대학 학생들에게 강연할 때멜레스 총리는 "대통령께서 살아온 삶의 이야기를 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강연장에 있었던 많은 젊은이들의 반응이 매우 뜨거웠습니다. 이처럼 총리뿐만 아니라 학생, 국민 모두가 경제 발전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의지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출국 직전 열린 개발의제 세미나에서는 총리는 물론 전 각료가 참석해서 에티오피아의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에티오피아는 머지않아 아프리카의 성공모델이 될 것입니다. 기존 순방 때와는 달리 에티오피아에서는 절대빈곤층이 사는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사는 절대빈곤층 지역을 보지 않고는 아프리카를 보았다고 할 수가 없었습니다.

아프리카를 진정으로 알기 위해서는 정상들끼리의 만남 뿐 아니라 이런 기회도 소중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계기가 된 것은 빌 게이츠 회장의 권고였습니다. 작년 1월 다보스에서 만났을 때, 그는 이렇게 권했습니다. “세계 모든 정상들이 자원 있는 국가만 가는데, 이번에 꼭 자원 없이도 잘 살겠다고 하는 나라도 방문해서, 진정한 의미에서 아프리카 봉사를 해 봤으면 좋겠다. 국가 정상이 그렇게 하는 게 참 어렵지만 대통령께서는 이해하고 또 할 줄로 알아서, 절대빈곤층을 찾아 봉사하는 경험을 가지시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그 때 그들 부부 역시 에티오피아 빈곤지역에서 보름간 봉사하고 돌아오는 길이라고 했습니다. 첫날은 도시 빈민 지역을 찾았습니다. 우리는 방역을 하는 한편 아이들과 축구 시합도 했습니다. 이튿날에는 농촌 빈민 지역을 갔습니다. 마을회관과 공동화장실을 짓고, 의료 봉사도 열심히 했습니다. 나는 이 봉사활동을 통해서 주는 것보다 얻은 것이 더 많았습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에티오피아에 와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세계 곳곳, 보이지 않는 곳에서 봉사하는 우리 국민이 뜻밖에 많았습니다. 이들은 세계 어느 나라의 봉사자들보다 환영을 받고 있고,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한 안과의사 윤상철 씨가 무료로 빈민들의 개안 수술을 해주는 모습은 깊은 감명을 주었습니다. 또 자동차 수리, 전기 분야 등에서 일했던 사람들이 은퇴 후 자신의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아프리카 사람들을 돕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봉사하면서 삶의 의욕도 되찾고, 더 젊어진 것 같다. 더 많은 사람들이 은퇴 후 봉사의 기회를 가지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곳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하고 있는 젊은이들도 많았습니다. KOICA 단원 조미진 씨는 에티오피아의 가난을 보면서 우리 부모 세대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갖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G20세대의 우리 젊은이들은 세계 속에서 활동하고 세계를 생각하는 세대입니다. 이들과 함께 ‘더 큰 대한민국’의 희망이 자라고 있고, 선진일류국가의 미래가 열리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대륙을 떠나오는 비행기 안에서, 이 큰 대륙과 대한민국이 함께 번영할 수 있는 길이 무엇인가, 깊이 생각하면서 이번 아프리카 순방을 되돌아 봤습니다.

국민 여러분,
당분간 비가 계속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 안전하고, 또 건강에 유의해 줄 것을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보도자료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