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래동 지식산업센터 신축공사에 따른 교통대란 민원 > 보도자료

logo


보도자료

보도자료

문래동 지식산업센터 신축공사에 따른 교통대란 민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112.♡.219.132) 작성일14-07-21 09:03 조회2,581회 댓글0건

본문

▲중부운수 임직원들이 문래동 지식산업센터 출구 변경을 촉구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문래동5가 10번지 일대에 들어설 예정인 ‘지식산업센터’(아파트형공장) 신축공사와 관련, 인근 주민들과 버스운송업체가 잇따라 민원을 제기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문래 두산위브 입주자대표회의’(회장 이택선)는 “현재 계획된 센터의 주차장 진출입구(선유로3길)로 인해 교통대란(혼잡 및 안전사고)이 우려되니, 차량 진입구는 허용하되 출구만이라도 다른(선유로 5길) 쪽으로 옮겨 교통량 분산을 시켜 달라”는 내용의 민원을 최근 관할 영등포구청에 제기했다.

공사장 맞은 편에 위치한 버스운송업체 중부운수㈜(대표 성수경)는 민원제기에서 더 나아가, 공사장 앞에서 수시로 시위를 벌이고 있다. 7월 17일에도 시위를 전개한 이들은 “센터 진출입구에서 쏟아져 나오는 차량들로 인해 버스 입·출차시 혼잡이 예상된다”며, 즉각적인 출구 변경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구청 측은 “민원내용은 건축주의 설계변경 신청이 있어야 가능한 것으로, 민원을 사유로 허가권자가 강요할 수 없는 사항”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구청 관계자는 “설계변경시 시행사 측이 입게 될 타격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으므로, 민원조정회의 등을 통한 중재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중부운수 측은 “‘시민의 발’인 버스가 ‘정시운행’을 못하게 될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이라며 “구청 등 관계 기관은 건축주의 사익보다는 공익을 먼저 생각해서 보다 적극적으로 우리들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자신들이 동절기 폭설, 출근시간, 행사 등 교통대란 우려 상황이 닥칠 때마나 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제설작업, 교통안내와 같은 봉사활동을 펼쳐 왔음을 상기시키며 “이는 두산위브 아파트 주민뿐만 아니라 문래동 전체 주민의 교통문제”라고 강조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보도자료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