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국제연극제 연일 흥행몰이 중 > 보도자료

logo


보도자료

보도자료

거창국제연극제 연일 흥행몰이 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112.♡.219.132) 작성일14-07-31 09:14 조회2,607회 댓글0건

본문

관객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 확인해


지난 25일 개막을 한 제26회 거창국제연극제가 오늘로 6일째에 접어들었다. 수승대 일원은 예전과 같지 않은 열기로 북적였다. 남녀노소, 그리고 국적을 초월한 다양한 관객층에게 연극 소통의 장을 마련해 주었다는 평가다.

26일 공연된 <아림 필 밴드>의 우리 동네 차차차로 개막이후 일정이 시작됐다. 물놀이를 하는 피서객들과 함께 춤추고 노래하는 등 참여도가 매우 높았다. 돌담극장에서 공연한 극단 여행자의 <한여름 밤의 꿈>은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원작에 한국의 색과 소리를 입혀 재창작한 관객참여형 작품으로 하얀 무대 위에 채도 높은 분장을 한 도깨비들의 콘트라스트가 연극의 경쾌함을 한층 더 높였다. 페르소나의 <플라잉>은 축제극장에서 진행되었으며 리듬체조와 기계체조 등의 역동적인 신체극으로 공간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빔 프로젝터를 사용해 무대 위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오락성이 짙은 작품으로 공연 내내 관객의 탄성이 끊이지 않았다.

개막일 이후 수승대는 연일 이른 시간부터 찾아오는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극장구역과 계곡 사이에 설치된 관객체험 및 전시행사 부스에서도 관광객들의 활발한 참여가 이루어지고 있다. 해외 풍물 체험관에서는 외국인들이 판매하는 이색적인 기념품을 구매할 수도 있으며 반대편에서는 거창지역의 농산물을 구매할 수도 있다. 특히나 “1318 청소년 자원봉사자”들의 열의 넘치는 홍보와 캠페인을 펼치는 등 진지한 태도와 연극제 자원봉사자인 “키프티안”들의 정성이 보이는 안내 및 진행 등이 매우 인상적이다.

또한, 관내외의 단체에서 참여하는 <우리 동네 차차차>에 대한 우려와는 달리 관객 참여도와 호응도 모두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공연자 스스로에게 뜻 깊은 순간이 되고 있다는 의견이다. 지역의 예술축제에 해당 지역에서의 참여가 증가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관객이 증가하는 효과도 발휘하고 있다. 수익을 위한 목적이 아니라 순수하게 예술에 대한 열정을 표출하는 참여의 장으로 소도시에서 국제적인 규모의 예술축제의 무대에 선다는 것 자체가 그들에게 큰 의미로 다가가고 있다.

한편, 매일 8시 거창문화원 상살미홀에서는 국내경연작이 하루에 한 작품씩 공연된다. 기존 수승대의 야외극장에서 공연되던 프로그램이지만 거창군민들의 거창읍 공연장 확대의 꾸준한 요청으로 금년도에 시험적으로 우선 거창문화원에서 공연하고 있다. 국내경연작은 작품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실험성, 심미성도 높아 평소에 접하기 어려웠던 신선한 공연이라는 평가와 기대를 받고 있다. 많은 작품들이 다양한 층의 사람을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을 주로 다루고 있어 실제 우리의 이야기를 하고 있는 느낌이 강해 실제로 관객들의 몰입도와 호응이 좋다는 평이다.

경연작 입장권은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수승대가 아닌 거창문화원 상살미홀에서 구매 및 교환 하고 있다.

(거창국제연극제 055-943-4152~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보도자료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