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폭설 후 겨울철새 먹이주기 행사 마련 > 보도자료

logo


보도자료

보도자료

김포시, 폭설 후 겨울철새 먹이주기 행사 마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220.♡.152.237) 작성일10-01-11 17:22 조회2,249회 댓글0건

본문

천연기념물 소쩍새·말똥가리 방사

최근 10년만의 폭설로 인해 철새들의 먹이 활동이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김포시(시장 강경구)는 지난 8일 철새가 집중 도래하는 지역인 김포시 하성면 석탄리 벌판에서 겨울철새 먹이주기 행사가 개최됐다.

강경구 시장을 비롯해 최용철 한강유역환경청장, 송재호 한국야생동식물보호관리협회장 등 관련 기관단체장 및 80여명의 환경단체 회원들은 이날 철새가 무사히 겨울을 나고 내년에 또다시 찾아주기를 기원하며 총 1.4톤의 볍씨를 정성스럽게 뿌려줬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몇 달 전 부상으로 날지 못해 구조된 천연기념물 소쩍새, 말똥가리를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시간도 함께 마련됐다.

강경구 시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야생 철새를 보호하는데 디딤돌이 되길 바라고 머지않아 철새를 비롯한 야생동물이 살아 숨쉬는 생태계 보전의 길이 시의 큰 자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시장은 이어 "앞으로도 김포시를 찾는 철새들이 안전하게 겨울을 보내고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포는 드넓은 평야지대와 한강하구에 위치해 예로부터 월동을 위해 많은 철새들이 도래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겨울철의 진객이자 천연기념물인 재두루미를 비롯해 저어새, 기러기·오리류 등 세계적으로 희귀한 철새들이 농경지에서 먹이를 먹고 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한강하구 갯벌에 많이 서식하고 있는 갯벌생물, 어류들과 벼·보리 농사로 인한 철새들의 풍부한 먹을거리가 자연스럽게 조성돼 있기 때문에 해마다 수천마리의 철새들이 찾고 있는 지역으로 수도권에서는 유일한 철새들의 보고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 전지협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보도자료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