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동절기 서민생활 안정대책 마련 > 보도자료

logo


보도자료

보도자료

정부, 동절기 서민생활 안정대책 마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112.♡.220.76) 작성일11-01-26 15:51 조회2,653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동절기를 맞아 취약계층에게 주택·난방·일자리·급식 등을 지원하는 범정부적 대책이 마련됐다.

정부는 최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동절기 서민생활 안정대책을 논의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2010년 불용예산을 활용, 독거노인 2000가구에 대해 화재·가스 감지센서 및 응급호출기를 추가로 설치하고 8000가구에 대해서는 집수리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생활이 어려운 소년·소녀가정, 한부모가족 등에 대한 긴급 연료지원은 2009년의 4400가구에서 12000가구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또 보건소별로 간호사·물리치료사·영양사 등 전문인력 2700명을 활용해 노인·장애인들이 제때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을 받도록 안내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확인 전화와 방문활동도 강화할 예정이다.

저소득층의 생계 안정을 위해 정부는 매년 3월께 실시해왔던 동절기 일자리 사업을 내년 1월부터 조기 시행하고 2만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12월 중 '체불임금청산 집중 지도기간(3주)'을 설정, 체불 가능성이 높은 사업장에 대해 전담감독관을 지정하는 등 동절기 임금 체불을 예방키로 했다.

또 노숙인들에 대한 급식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동절기 3개월간 무료급식단체에 대한 양곡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동절기 폭설·한파·화재 등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을 종전 20여일에서 7일 이내로 단축하고 신용불량자 가정의 지원금은 가족에게 위임지급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확정했다. 
 /전지협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보도자료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