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협 임원들, 청와대 아리랑공연 초청 관람 > 협회소식

logo


커뮤니티

협회소식

전지협 임원들, 청와대 아리랑공연 초청 관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112.♡.220.76) 작성일13-11-06 15:59 조회6,168회 댓글0건

본문

▲전국지역신문협회 김용숙 중앙회장(가운데), 박경국 부회장(왼쪽), 조충길 사무총장이 청와대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전국지역신문협회(약칭 전지협) 김용숙 중앙회장을 비롯한 임원 13명이 청와대의 초청을 받아 ‘문화융성의 우리 맛, 우리 멋, 아리랑’ 행사를 관람했다.

대통령 직속기구인 문화융성위원회(위원장 김동호) 주최로 10월 27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행사에는 박근혜 대통령과 세계 각국의 내빈들을 포함해 1000여명이 관람석을 가득 메웠다.
축사에 나선 박근혜 대통령은 “우리 맛 우리 멋의 아름다움을 함께 하기 위해 열리는 전통음악의 향연, 아리랑 공연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아리랑은 국민들과 함께 해 온, 우리의 혼이 녹아있는 민족음악의 정수”라며 “삶이 힘들 때 아리랑은 위로의 노래가 되어 주었고, 기쁜 일이 있을 때는 축배의 노래가 되었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지역마다의 특성까지 담아낸 아리랑은 우리 민족이 살아온 삶을 대변하고 있는 우리의 대표적인 곡”이라며 “저는 아리랑이 세계와 소통할 수 있는 아름답고 훌륭한 곡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리랑뿐만 아니라 우리는 5천년 역사 속에 내려오는 아름답고 빛나는 문화유산을 가지고 있다”며 “정부는 문화융성의 구현을 통해 국민행복의 기반을 다지고, 세계 인류와 우리 문화를 공유하면서 지구촌 행복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동호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아리랑은 한국을 대표하는 국가 브랜드이자 문화상징으로 세계 어디서나 한국인이 있는 곳이라면 울려 퍼지는 노래”라며 “여러 세대에 걸쳐 우리 삶의 희로애락과 염원을 담아내 왔고 시대의 감성과 취향에 맞게 끝없이 변주되고 재창조 되어 왔다”고 밝혔다.

특히 “아리랑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는 한민족 고유의 문화와 정서가 시공을 초월하여 인류 보편의 가치로 인정받았다는 중요한 의미”라며 “이에 문화융성위원회에서는 국가적 경사를 축하하는 큰 무대를 마련했다”고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강권순, 박애리, 안숙선, 이춘희 등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곡들을 이수한 여러 국악인들이 출연해 우리 가락의 진수를 전했다. 나아가 레인보우합창단, 국립국악원무용단, 국립발레단, 국립합창단, 코리아유니온오케스트라 등 문화예술단체들과 안성기, 팝핀현준, 아이유, 김재중, 김장훈 등 대중연예인들 및 해외 공연단이 한데 어우러져 문화의 향연을 만끽시켰다.

김용숙 전지협 중앙회장은 “우리의 삶과 정서가 담긴 아리랑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공연이었다”며 “아리랑의 유네스코 등재에 즈음해 세대·이념·지역을 넘어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문화융성의 시대를 열어갈 소중한 자리에 초대해 주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협회소식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