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이종구 수협중앙회장 인터뷰 > 자료실

logo


커뮤니티

자료실

보도자료-이종구 수협중앙회장 인터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116.♡.190.26) 작성일07-12-14 11:01 조회3,247회 댓글1건

본문

김용숙 중앙회장과 이종구 수협중앙회장간의 간담회에 앞서 가진 인터뷰 자료입니다. 각 회원사 여러분께서는 인터뷰 기사를 게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기름유출 어민피해 실질배상 이뤄져야"
                                    "어민은 최하위 소득계층, 정책배려 있어야"

-태안 기름유출 사고 현장에 다녀오신 걸로 알고 있다. 현장을 둘러본 소감과 수협 차원의 피해어민 구제 대책은?

: 사고발생 소식을 접한 즉시 현장으로 달려갔다. 하루아침에 생활터전을 잃은 피해어민들이 망연자실한 상태였다. 수협은 방제장비 지원에 나서는 한편, 직원들이 돌아가며 어민들과 함께 기름방제작업에 나서고 있다. 현재 수협직원이 상주하고 있으며, 방제장비 지원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피해어민들에 대한 배상문제는 어떻게 전망하고 있는지...

: 언론에서는 정부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3천억원이 넘는 피해배상이 이뤄질 것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과거 씨프린스호 피해배상에 문제에서 보듯이 어민들에 대해 충분한 배상이 이뤄질 지는 의문이다. 상업이나 관광업계는 세금납부 등 증거자료를 제시할 수 있으나, 어업활동으로 생계를 이어온 상당수 어민들의 경우 구체적인 증빙자료를 제시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또 어민피해는 당장의 피해도 중요하지만, 향후 10년에서 20년까지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는 억울한 상황이라는 것을 배상과정에 전적으로 반영해야 한다.

-현재 어민들은 한미FTA와 면세유 폭등, 수자원 고갈 등으로 삼중고를 겪고 있다. 수산업을 활성화시킬 대책이 있다면...

: 우리나라 도시근로자 평균소득이 4천100만원, 농민이 3천400만원인데 비해 어민은 3천만원으로 가장 낮은 소득계층이다. 한미FTA 지원금도 어업종사자가 턱없이 낮고, 각종 오폐수의 해양투기로 인한 바다 생태계 오염이 심화되면서 생계터전을 잃어가고 있다. 그런데도 정부나 지방자치단체는 농협에 대해서는 대폭적인 지원을 하는 반면, 수협에 대한 지원은 외면하고 있다. 어민과 어업, 수협에 대한 정부의 정책적인 배려가 절실하다.

-농협도 마찬가지지만 수협 역시 금융산업으로의 진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어민과 수산업 발전을 위한 투자에는 소극적이라는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 농협은 금융산업 진출로 엄청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그러나 수협은 금융산업으로 일정한 수익을 올리고는 있지만 수협과는 별개로 수익활동을 벌이고 있다. 특히 과거 정부의 공적자금이 투입됐기 때문에 수익금의 대부분을 빚갚는데 사용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수협이 보다 다양한 수익활동으로 어민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정부 협조를 기대하고 있다.

-지역신문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 이번 태안 기름유출사고를 보도하는 전국지나 방송에서는 주로 피해면적 확산과 방제활동 스케치가 대부분이다. 지역신문에서에서는 어민들의 피해사실과 현황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명해 줬으면 한다. 생활터전을 잃은 어민들의 생계위협을 좀더 사실적으로 부각시키고 대책을 마련하는 노력에 지역신문이 앞장서 주길 당부 드린다.
 

댓글목록

김소봉님의 댓글

김소봉 아이피 122.♡.54.86 작성일

  농민들에 대한 표심은 각별한데 어민들은 언제나 언제나 서자취급을 당했지요.정부당국의 어민들을 위한 균형적인 정책이 귀를 같이하길 바랍니다

자료실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