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아 교수, '결코 아깝지 않은 내 몸 투자 100일 요가' 발간 > 보도자료

logo


보도자료

보도자료

최경아 교수, '결코 아깝지 않은 내 몸 투자 100일 요가' 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59.♡.32.220) 작성일10-08-09 14:13 조회4,410회 댓글0건

본문

38세 나이에 21인치 허리를 지닌 명지대 최경아 교수가 건강하고 완벽한 몸매 만들기 비법을 담은 저서를 발간했다.

이 책은 단기간 살을 뺐다가 요요 현상으로 도로 살이 찐 사람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만한 살 빼기 프로그램이다. 뿐만 아니라 운동할 시간 없이 바쁜 현대인, 운동에 소질이 없거나 과격한 운동을 싫어하는 사람, 책상 앞에 오랫동안 앉아 있거나 하루 종일 서서 일하는 직장인, 다른 운동을 해도 살 빼기 효과를 보지 못한 사람, 성인병을 예방.치유하거나 수술 후 재활이 필요한 사람, 부분적으로 군살을 빼고 싶은 사람, S라인 몸매를 원하는 사람, 실제 나이보다 젊어지고 싶은 사람, 집중력을 높이고 싶은 학생, 만성 피로와 스트레스로 찌든 직장인, 이런 모든 사람들에게 큰 부담을 주지 않고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건강 관리&몸 만들기 프로그램이다. 

저자는 한때 30인치까지 불어났던 자신의 몸을 요가를 통해 21인치 개미 허리와 탄력 있는 몸매, 동안 피부로 바꾸었다. 또 요가로 출산 후 나타난 요실금을 치료했고, 38세 나이에 여성그룹 카라의 구하라 못지 않은 굴곡 몸매로 남편의 바람기도 잡았다고 한다. 100일 요가는 그런 저자의 오랜 연구와 분석 끝에 만들어진 핫 트레이닝 요가 프로그램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살이 찌는 이유가 잘못된 생활 습관과 이로 인한 몸의 불균형으로 100일은 그런 몸의 불균형을 가장 자연스럽고 무리 없이 회복시키는데 걸리는 생리학적 시간이라고 말한다.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일반인의 눈높이에 맞춘 실질적인 프로그램이며, 무엇보다 저자 자신이 완벽한 동작을 직접 실현, 다른 어떤 책보다 생생하게 와 닿아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의 저자인 최경아 교수는 외모로 봐서는 절대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그녀는 실제 올해 나이 38세에 사춘기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이자 교수이다. 교수라는 직업의 고정관념을 깨고 방송과 언론에서 섹시 요가의 전도사가 되어 활발하게 활동,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는 그녀는 과거 30인치 허리의 뚱뚱한 몸매를 요가로 21인치 명품 굴곡 몸매로 만들어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그 비법을 정리한 책<100일 요가.동아일보사 刊>은 '여성이라면 누구나 자신 있게 살 수 있다'는 용기와 신념을 갖게 만든다. 이화여대 사회체육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고, 현재 명지대학교 사회교육원 생활체육과 지도교수로 재직 중이며, <스포츠동아>에 '최경아 교수의 6색 건강 요가'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또한 MBC 스포츠국 해설위원, 국민생활체육회 자문위원, 국제요가협회 사외이사, 한국운동재활협회 이사, 한국여성체육지도자연맹 이사 등을 역임했고, 사단법인 전국지역신문협회로부터 문화예술대상(체육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 전지협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보도자료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